분명 쉽지는 않다.

하지만, 5년 이상 구축, 운영, 관리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이것저것 끄적이고 공유하다 보면

누군가에겐 공포(?)의 대상이었던 이 분야가 새로운 도전의 대상이 되고,

누군가에겐 야근 탈출의 열쇠가 되고, 누군가에겐 새로운 관심사가 되고.. 그러지 않을까?


구축 뿐만 아니라 운영자, 관리자에게 도움이 되는 커뮤니티 사이트가 되길 바라며...